Home About Us Contact Us Register Login
ID
PW
로그인 상태유지

정규 과정 안내
제1주- 오리엔테이션 및 성경
제2주 창세기,출애굽기 (특강:성막)
제3주 레위기,민수기,신명기(특강:제사 및 절기)
제4주 여호수아-사무엘 -여호수아,사사기,룻기
제5주 사무엘-솔로몬 - 사무엘상,사무엘하,역대상
... 전체보기

1 창세기
2 출애굽기
3 레위기
4 민수기
5 신명기
6 여호수아
... 전체보기

 

No: COLUMN201602001 작성일자: 2016-02-13 조회수: 488
종교는 서서히 하나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교황·러정교 역사적 만남…교회 결속 등 공동 성명 발표


가톨릭과 러시아 정교회의 두 수장이 12일(현지 시간) 약 1000 년만에 처음으로 역사적 화해의 장을 열었다.

양교는 1054년 레오 9세 교황과 미카엘 케룰라리오스 콘스탄티노플 총대주교가 서로파문한 이래 공식적 교류가 끊겼었다. 1965년이 돼서야바티칸은 파문을 철회했으나 두 수장이 서로 만나 화해를 논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회담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쿠바 수도 아바나의 호세 마르티 국제공항을 방문해 러시아 정교회 키릴 총대주교를 만나면서 성사됐다. 두 수장은 약 3시간에 걸친 면담을끝낸 뒤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공동 성명서의 내용을 AFP통신이 다음과 같이 정리했다.

◇종파 대신 교회 결속하자


두 주교는 각각 종파로 분열돼 갈등하고 있는기독교의 결속을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기독교 종파들은 잦은 분쟁과 선조로부터 물려받은 차이로 인해 서로 상처를 입혔고 이후 기독교는 수천년간 분열됐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오늘 회담이 신의 뜻으로 종교의 일치를 회복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면서 "전 세계 가톨릭과 동방 정교회 신자들이 평화와 사랑 속에서 함께 살아가는 법을 배우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중동 등서 박해받는 기독교인 탄압 막아야

프란치스코 교황과키릴 주교는 중동의기독교인들에게 주목했다. 최근 중동에서 극단주의 이슬람 세력을 중심으로 내전이 격화하면서 소수 종교인 기독교인은더 큰 차별과 박해를 받고 있다.두 주교는 "중동과 아프리카에 사는 예수님의 형제와 자매들은 몰살되고 있다. 국제 사회가 기독교인에 대한 탄압을 멈추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실한 종교 행위로 고통받는 이들을 위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다수의 민간인을 겨냥한 테러리즘에 대해서는 "종교의 이름으로 범죄 행위를 정당화하려는 시도는 받아들여질 수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교황·러정교 역사적 만남…교회 결속 등 공동 성명 발표: 프란치스코 교황(왼쪽)과 러시아 정교회 키릴 대주교가 12일 1000여 년만에 처음 만나 양교 화합을 논했다.© AFP=뉴스1© news1 프란치스코 교황(왼쪽)과 러시아 정교회 키릴 대주교가 12일 1000여 년만에 처음 만나 양교…

◇우크라이나 교회가 분쟁확산 방지에 힘써야

공동 성명서에서 이들은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의 교전이 펼쳐지고 있는우크라이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들은"우크라이나에 있는 우리 교회들은 분쟁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사회 조화를 위해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세속주의 확산된 유럽 기독교 뿌리 지켜야

두 주교는 세속주의가 대두되고 있는 유럽에 대해서도 우려의 말을 전했다.이들은 "유럽은 기독교 뿌리를 충실히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난민 문제에 무관심할 수 없다

2012년 시리아 내전이 발발하면서 중동 출신 난민들이 유럽을 위협하는 수준으로 급증했다. 이에 대해 두 주교는"수백 만명의 난민들이 부자 나라를 향해 오고 있다는현실에 무관심할 수 없다. 전 세계 부의 불평등이 악화하면서 사람들은 국제적 질서가 정의롭지 않다는생각이 커졌다"고 말했다.

◇결혼은 가족 기반 동거와 동급 아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취임 이후 여러번 `결혼`으로 맺어진 가족의 중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이날도 프란치스코 교황과 키릴 대주교는 "결혼은 가족의 기반"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다른 형태의 동거가 결혼과 동급으로 취급되는 것이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프랑스를 중심으로 시민연대협약(PACS) 등 결혼을 대체하는 법적 동거 형태가 확산되는 최근 기류를 의식한 말로 해석된다.

◇낙태, 안락사, 우생학 반대

한편 양교는 낙태, 안락사 등에 대해반대 의사를명확히 밝혔다. 이들은 "수백만명이 태어날 권리를 빼앗기고 있고, 이들의피가 신께 울부짖고 있다"고 말했다. 또 존엄사라는 이유로 안락사가 허용되고 있는 최근 국제사회 흐름에 대해서도비판했다."안락사의 등장으로 노년층 및 장애인들이 스스로 사회와 가족에게 짐이라는 생각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또 인류 개량의 목적으로 진행되는 우생학에 대해서도 "신의 형상으로 지어진 존재의 근원에 대한 공격"이라고 비판했다.


댓글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3 건 [ 페이지: 1/7 ]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183 성찬식을 갖고나서..   [2017-11-05] 46
182 소행성의 위협(요한계시록)   [2017-01-09] 494
181 요한계시록을 총정리 합니다.   [2016-11-30] 576
180 소행성의 위협 (2016년 9월 25일 전자신문)   [2016-09-24] 604
179 욥의 하나님에 대한 오해   [2016-07-14] 680
178 간추린 교회사   [2016-06-29] 847
177 사탄 마귀 귀신에 관하여   [2016-05-17] 614
176 웨스터민스터신앙고백서목차   [2016-04-24] 673
175 이스라엘을 선택하신 하나님   [2016-04-18] 614
174 요한계시록의 각장제목   [2016-04-17] 554
173 성경의 주요언약   [2016-04-12] 479
172 기록하여 기억하고 기념하라 - 출 17:4- 성경의 ...   [2016-04-10] 482
171 기념 하라 - 눅 22: 19   [2016-04-10] 446
170 아브라함의 가족이야기   [2016-04-05] 426
169 이스라엘에 귀환하 자들 (구약성경)   [2016-04-05] 401
168 창세기는 기원의 책입니다   [2016-04-03] 422
167 성경에 등장하는 가족이야기   [2016-04-03] 455
166 너희를 요제로 드려라 (민 8:10)   [2016-03-30] 472
165 아담에서 아브라함 족장의 계보 개관   [2016-03-28] 440
164 부활 신앙만이 사탄을 대적할수 있습니다 (고전 15 ...   [2016-03-27] 409
163 그리스도 예수님의 마음을 품으라(빌 2:5)   [2016-03-20] 545
162 네 믿음이 어디 있느냐? -1 (바울의 경우)   [2016-03-16] 468
161 애매한 고난이 유익이라 (밷전 2:19-21)   [2016-03-11] 642
160 우리 모두는 고국을 그리워하는 이민자입니다   [2016-03-07] 524
159 종교는 서서히 하나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2016-02-13] 488
158 하나님의 성호   [2016-01-24] 617
157 수가성 여인의 전도 (요 4:1-42)   [2016-01-10] 623
156 성령님의 인치심을 받으라 (계 7: 3)   [2016-01-03] 574
155 11기 성령세미나 (2015.11)   [2015-11-22] 612
154 출애굽의 7단계 (세상에서 구원 받기)   [2015-11-13] 659
1     2     3     4     5     6     7    



 

학교 소개
섬기는 이
학교 안내
연락하기
교육 안내
공부하는 방법
정규과정 안내 및 일정
중급과정 안내 및 일정
정규 과정
정규 과정 안내
제1주- 오리엔테이션 및 성경
제2주 창세기,출애굽기 (특강:성막)
제3주 레위기,민수기,신명기(특강:제사 및 절기)
  ... More
중급 과정
1 창세기
2 출애굽기
3 레위기
4 민수기
  ... More
커뮤니티
공지사항
목회자 칼럼
알고싶어요
자유게시판
자료실

Copyrightⓒ 2018 에스라 성경원, All rights reserved.
50 WOOD RIM DR., RICHMOND HILL, ON L4E 4S2

Phone: 416-669-4949
Email: info@ezraSchool.com